↑↑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대구보건대학교가 13일 2021학년도 수시1차 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체 1856명 모집에 1만1489명이 지원해 평균경쟁률 6.2대 1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이상 학력자 지원은 796명이 지원해 지난해 보다 308명 이상이 증가, 학력유턴 전국 대표 대학교로서의 명성을 이어갔다.

학과별 경쟁력을 살펴보면 정원 내 특성화고 전형에서 물리치료과 52대 1, 보건행정과 22대 1, 임상병리과 20대 1, 스포츠재활과 17대 1, 방사선과 15대 1, 유아교육과와 치위생과가 각각 13대 1, 작업치료과 11대 1, 소방안전관리과 9대 1 등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고 전형에서는 간호학과가 1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또, 정원 외 대학졸업자 전형에서는 물리치료과 야간 39대 1, 주간 30대 1을 기록했으며, 간호학과가 11대 1을 만학도·성인재직자전형에서는 물리치료과 야간 34대 1, 간호학과 27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대졸자들이 다시 전문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장우영 입학처장(안경광학과 교수)은 "물리치료과와 간호학과, 보건행정과, 임상병리과 등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보건계열과 소방공무원, 유아교사 등 직업군에 지원자가 몰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