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봉화군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경북 봉화군(군수 엄태항)이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추진을 위해 지난 8일 군청소회의실에서 읍면 담당자 업무 지침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5%(4인 기준 356만 원) 이하 이면서 재산이 3억 원 이하 가구 중 △코로나19로 근로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가구 △코로나19 이전 대비 사업소득(매출)이 25% 이상 감소한 가구 △올해 2월 이후 실직으로 구직(실업)급여를 받다가 종료된 가구 등이 해당된다.

다만, 기초생계급여, 긴급생계급여 대상자 등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긴급지원(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새희망자금, 폐업점포재도전장려금, 근로자고용유지지원금, 청년특별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구직급여 등) 등 정부의 코로나19 극복 지원혜택을 받은 가구는 제외된다.

지원금은 9월 9일 현재 주민등록 가구원수를 기준으로 1인은 40만 원, 2인은 60만 원, 3인은 80만 원, 4인 이상은 100만 원이다. 소득·재산 등 조사를 거쳐 11월 말부터 신청한 계좌에 현금으로 1회 지급한다.

온라인 신청은 12일부터 30일까지 복지로에 접속해 세대주가 신청 가능하며, 방문 신청은 19일부터 30일까지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신청 할 수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이 한 분도 빠짐 없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철저한 홍보와 신속한 복지 상담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