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직원과 환자 등 50여명이 14일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날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요양병원 간호조무사인 50대 여성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병원 직원과 환자 262명을 진단 검사한 결과 이날 오전 52명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