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13일부터 올해 독감(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을 재개하면서 지원 대상자도 확대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장애인 연금·수당 수급권자에게 확대 지원한다.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한 독감 유행 시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군과 집단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 및 노인의료·주거복지시설 종사자, 사회복지시설 생활자, 정부의 한시적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 등 1만6000여명에게 추가로 예방접종을 지원한다.

접종 시기는 질병관리청의 추가 대상자 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결정할 예정이다.

13일부터는 만13~18세 대상자, 19일부터는 만70세 이상, 26일부터는 만62~69세 대상자의 예방접종이 가능하며 주민등록상 거주지와 관계없이 전국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예방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기존에 확보한 백신 이외에 1만여개를 추가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12일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예방접종 지원에 대한 제도적 근거를 명확히 했다.

독감 무료예방접종 지정 의료기관 현황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시는 시민들에게 의료기관 방문 전 백신보유 여부 등을 확인하고, 가능한 5부제 해당 요일에 예약, 방문 시에는 반드시 예방접종 행동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고위험군과 집단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원을 확대해 집단시설에서 독감의 유행에 대비할 뿐 아니라 코로나19 방역의 선제적인 대응을 위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