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이 코로나19 장기화 가운데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샘은 12일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4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6.4% 늘었다고 잠정 집계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149억원을 기록하며 25.4% 신장했다.

한샘은 지난 2분기에도 매출 5190억원, 영업이익 226억원을 기록해 시장의 기대치를 훌쩍 넘어선 바 있다.

한샘은 리모델링(리하우스)과 온라인 등 B2C 부문이 성장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한샘 리하우스 사업은 공간 패키지 상품 기획부터 상담과 설계, 시공, 사후서비스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모델링 사업이다.

실제 이 기간 한샘 B2C 실적은 31.7% 늘었다. 온라인 부문 매출도 68.9% 신장했다.

한샘은 올 4분기에도 2, 3분기와 같은 실적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샘 관계자는 “4분기에는 이사·결혼을 맞아 주거 환경에 대한 더욱 큰 관심을 초래 할 것으로 보인다”며 “노후 주택이 증가하고, 집이라는 공간이 주는 가치가 커져가는 핵심 트렌드에 따라 홈퍼니싱 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