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문화재청 주관 2021년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도내 62개 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51억원을 확보했다.

문화재청에서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공모 접수한 지역문화재 활용 사업은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콘텐츠화 한 프로그램형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서 경북도는 ▲생생문화재 사업 18건, ▲향교·서원 활용사업 16건, ▲문화재야행 사업 3건, ▲전통산사 활용사업 4건,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7건,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5건,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6건, ▲세계유산 홍보프로그램 1건 ▲세계유산축전 1건, ▲세계기록유산 홍보 1건 등 10개 분야 총 62건이 선정됐다.

특히, 경북도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세계유산축전사업에 선정되는 등 명실공이 문화재 최다 보유지역답게 문화재청 공모사업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분야별 사업은 ▲생생문화재 사업은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재를 인적·물적 자원과 결합해 교육·공연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 18개 사업(국비 5억1000만원)이 선정됐다.

또 ▲향교·서원 활용사업은 향교·서원의 교육적 기능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도내 4곳의 서원을 포함해 16개 사업(국비 6억6000만원)이 선정됐다.

또한, ▲문화재야행 사업은 경주시(신라문화), 안동시(유교문화)와 고령군(가야문화)이 사업대상으로 선정되어 국비 3억4000만원을 확보했으며, ▲지역의 유수한 고찰을 활용한 전통산사 활용사업은 구미의 도리사와 영천의 은해사 활용프로그램이 신규 사업으로 선정되어 지역민들이 산사의 역사와 문화재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다가간다.

특히, ▲지역문화유산 관련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문화유산에 대한 일반의 이해를 제고하는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과 ▲고택·종갓집이 가진 의미와 가치를 보존하고 이를 활용해 교육·체험·공연하는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각각 5개 사업(국비 1억1000만원)과 7개 사업(국비 5억2000만원)이 선정됐다.

아울러, 경북도는 우리나라 세계유산 14건 중 5건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유산의 보고(寶庫)답게 세계유산 관련 문화재청 공모사업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나타냈다.

▲세계유산의 가치를 전국민과 향유하기 위한 세계유산 축전사업에 '인류 보편적 가치 속에 핀 안동문화의 독창성'(국비 21억원)이 선정되었으며,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에 6개 사업(국비 5억1천만원)이, ▲홍보프로그램에 1개 사업(국비 8000만원)이 선정되고, ▲세계기록유산 홍보지원 프로그램도 1건(국비 1억5000만원) 선정됨으로써 하회, 양동마을을 비롯한 도내 세계유산의 보편적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문화재 관련 정책이 단순 관람에서 벗어나 체험하고 소통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관련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지역 문화재를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문화재 관광사업을 활성화하고 고용창출을 도모하는 등 문화경북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