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수비면 발리2리 주민 이상기씨는 13일 수비면 취약계층을 위해 쌀 10kg 20포(60만원상당)를 수비면행정복지센터에 기부했다.

이상기씨는 2015년부터 지금까지, 남모르게 발리2리 마을회와 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매년 쌀을 기부하는 등 이웃사랑을 실천하여 왔다.

이상기는 “고향으로 다시 돌아와 내가 할 수 있는 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쁨을 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나눔과 봉사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게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기부를 통해 따뜻함을 선사하여 주심을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이 전파되어 많은 분들이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