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의 심리방역 지원시스템과 인적 기반이 전국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다.

타 시·도와 차별화된 지원체계로 학생들의 정서 관리 및 심리방역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교육청은 2009년 교육지원청 4곳에 Wee센터를 구축 후,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위해 2013년 전국 최초로 지역 내 대학병원 4곳에 병원Wee센터를 구축했다. 또 2019년 서구, 북구, 달서구, 남구 등 상담 수요가 많은 교육지원청 2곳에 추가로 Wee센터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들 병원Wee센터와 지원청Wee센터는 학생이 우울, 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거나, 위기상황이 발생할 경우 상호 협력해 진단-상담-치료 원스톱 지원 시스템으로 학생들의 정신건강을 돌보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의료기관과 교육기관의 Wee센터 협력 모델은 대구가 가장 먼저 도입한 시스템으로 자살 시도 및 자해 행동, 적응 장애 등 고위험군 학생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협력 모델은 현재 타시도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학생들의 1차 심리 안전망인 학교 내 Wee클래스 구축률이 대구교육청은 94.7%다. 17개 시·도 교육청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앞으로도 점진적으로 교육청 자체 예산을 들여 시설이 노후된 Wee클래스에는 시설 개선을, 유휴교실이 준비된 학교에는 신규 구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학생들의 심리방역을 담당하는 전문상담인력 또한 전체 459개 학교 중 453개교에 배치했으며, 병원 및 지원청 Wee센터 6곳에 61명을 배치하는 등 전문상담인력 배치율 또한 98.7%로 전국 최고 수준을 보인다.

전문상담인력은 학생들의 심리적 어려움에 맞춰 개인상담, 집단상담, 심리교육, 치료 등을 지원한다. 특히 병원Wee센터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함께 정신보건간호사, 임상심리사 등이 자살 시도 및 자해 등 고위험군 위기 학생들의 전문적 치료를 담당한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학생들의 정신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해진만큼 대구교육청은 앞서가는 심리지원 시스템과 인력 지원을 통해 학생들의 정신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