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수정. (사진=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10.12.
그룹 '에프엑스(f(x))' 멤버 크리스탈(정수정)이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H& Entertainment)의 새 식구가 됐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정수정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재다능한 아티스트인 정수정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선에서 시작을 함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가수로 데뷔해 글로벌한 인기를 누리고, 배우로서도 입지를 단단히 해온 정수정이 한층 더 깊은 연기를 선보이고 풍성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수정은 지난 2009년 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해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2010년부터는 연기에 도전해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하백의 신부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플레이어'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해왔다.

또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OCN 드라마 '써치'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11월에는 영화 '애비규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유명 매니지먼트사 부사장 출신의 홍민기 대표가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 회사로 정려원, 손담비, 인교진, 소이현, 정인선, 곽동연, 강민아가 소속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