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는 김세영

'빨간바지 마법사' 김세영(27·미래에셋)이 드디어 메이저 퀸에 등극했다.

김세영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430만달러)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로 박인비의 추격을 5타차로 따돌리고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2015년 데뷔 이후 6년만에 맛보는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이자 통산 11승째다. 우승 상금 64만 5000달러(약 7억4300만원)를 보탠 김세영은 시즌 6개 대회 출전만에 상금 순위를 22위에서 2위(90만8219 달러)로 끌어 올렸다.

이번 우승으로 '메이저대회 우승이 없는 현역 선수 중 최다 우승'이라는 불명예스런 꼬리표도 마침내 떼어 냈다.

김세영이 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LPGA 투어에 뛰어든 이후 매해 1승 이상씩을 챙겼으나 유독 메이저대회와 연을 맺지 못했다.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한 김세영은 메이저 무승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내려는 듯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전반을 버디 3개로 마친 김세영은 후반 들어 굳히기에 돌입했다. 13번과 14번홀 연속 버디로 승기를 잡은 뒤 16번과 17번홀 버디로 우승을 자축했다.

김세영이 이날 친 63타는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 기록이다.

김세영은 시상식에서 “이번 대회가 까다로운 코스에서 열린 만큼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내 한계를 뛰어넘고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는 게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메이저 대회 우승자 반열에 이름을 올리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박인비는 최종합계 9언더파 271타로 2위를 차지했다. 

박성현(27·솔레어)은 17위(최종합계 2오버파 282타), 전인지(26·KB금융그룹)는 공동 23위(최종합계 4오버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는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