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프로젝트 흥보가 X 포스터

대구 행복북구문화재단이 오는 15일 젊은 소리꾼 김수경 연출의 오늘프로젝트 '흥보가 X'를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연다.

오늘프로젝트 흥보가 X는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예능보유자인 故이명희 명창에게 사사 받은 ‘만정제 흥보가’를 바탕으로 팝, 재즈, 펑키, 스트릿 댄스 등 다른 장르를 조화시켜 각양각색의 판을 펼친다. 전통 판소리 ‘흥보가’에 서로 다른 무언가가 합쳐진다는 의미로 X를 덧붙였다.

여느 ‘흥보가’와 같이 성미 고약한 놀보의 심술 대목으로 시작하되, 서양 음악장르 블루스를 융합해 익살스러움을 색다르게 표현하며 무대의 막을 열며, ‘흥보 쫒겨나다.’, ‘놀보 놈 거동 봐라’, ‘제비 노정기’, ‘비단 타령’, ‘제비 몰러 나간다.’ 등 총 11곡이 연주된다.

연출을 맡은 김수경은 국악밴드 나릿의 대표로 대구시 무형문화제 제8호 판소리 흥보가 이수자, 2014~2015 대구문화재단 신진예술가 선정, 제7회 21C한국음악프로젝트 동상을 수상했다.

도심재생문화콘텐츠 ‘령 바람 쐬러가자’ 연출 및 제작, 창작 국악극 '1925 근대의 밤', '봄의 염원', '박태준의 동무'를 기획 및 제작하며 우리음악의 오늘에 대한 고민과 변화하는 시대에 맞춘 다양한 시도를 위해 꾸준히 애쓰고 있다.

이태현 대표는 "이번 공연은 현장 대면공연으로 진행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관객을 모시지 못하는 점을 고려해 온라인 생중계도 병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더 많은 관객이 유망예술가발굴프로젝트 시리즈의 마지막 무대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