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송현·이재한 예비부부. (사진 = 최송현 인스타그램)

KBS 아나운서 출신 배우 최송현이 오는 12월 초 결혼한다.

최송현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월에는 양가 부모님 모시고 상견례를 했고, 9월에는 오빠가 세례를 받았다. 그리고 12월 초에 성당에서 가족과 증인만 참석하는 혼배성사로 결혼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디오스타' 출연했을 때 '10월10일에 결혼할까 봐요' 했던 말에 오늘 결혼 기사가 났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최송현은 예비신부와 예비신랑이 준비해야 할 것이 많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웨딩 촬영을 아직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기사 보고 축하해주시는 분들 많은데 두 번 축하받게 됐다"며 "하객 모시는 결혼식을 안 하는 저희도 코로나19로 속상한 일들이 많았는데 결혼식 미루고 마음고생하신 예비부부님들 모두 응원한다"고 적었다.

최송현과 다이빙 강사인 이재한은 지난 6월에 종영한 MBC TV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동반 출연해 연애 스토리를 공개한 바 있다.


▶다음은 최송현 결혼 관련 글 전문.

안녕. 오랜만이에요^_^

‘비디오스타’ 출연했을 때 올해가 2020년이니 10월 10일에 결혼할까봐요~ 했던 말에 오늘 결혼기사가 났네요.

저희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결혼식을 하지 않기로 했었고 신혼집을 새로 얻거나 혼수를 준비하는 등의 과정이 없기 때문에 아무날이나 정하면 될 줄 알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신이와 예랑이는 준비해야할 것들이 있더라구요.

실은 전국 곳곳을 돌며 셀프 웨딩촬영을 하고 싶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된 이후에 제게도 코로나블루가 찾아왔고, 업무와 관련된 일이나 정말 필요한 만남이 아니면 거의 외출하지 않고 지냈어요~ 결론은 유일하게 결혼 전에 꼭 하고 싶었던 웨딩촬영을 아직 못했다는 거예요 >_<

8월엔 양가 부모님 모시고 상견례를 했고 9월엔 오빠가 세례를 받았어요~

그리고 12월 초에 성당에서 가족과 증인만 참석하는 혼배성사로 결혼합니다.

기사보고 축하해주시는 분들 많은데 두 번 축하받게 되었네요 >_<

하객 모시는 결혼식을 안하는 저희도 코로나19로 속상한 일들이 많았는데 결혼식 미루고 맘고생하신 예비 부부님들 ㅜㅠ 모두 응원합니다.

모두들 어렵고 힘든 시간들 몸도 마음도 아프지 않고 잘 흘려 보낼 수 있으면 좋겠네요~

축하해주신 분들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