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는 2020년 3분기 매출이 6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5% 증가, 전분기 대비 24.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는 영업이익 규모를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3분기 매출이 6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5% 증가, 전분기 대비 24.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잠정 영업이익은 12조3000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8.1%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50.92% 증가했다.

이 같은 잠정 실적은 증권가의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매출은 63조8065억원, 영업이익은 10조3980억원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 호황기던 2018년 4분기(10조8000억원) 이후 7분기 만에 10조원대를 탈환한 것은 물론, 지난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이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며 전년 동기와 직전 분기의 실적을 가뿐히 뛰어넘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갤럭시Z플립2 등 전략 스마트폰의 판매 호조가 어닝 서프라이즈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IM 부문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상반기까지 유통 재고가 거의 다 소진된 상황에서 화웨이 제재까지 겹치며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고,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마케팅비가 줄어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CE 부문도 생활가전 제품과 TV 판매 호조로 뛰어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미·유럽 시장의 수요가 살아나는 동시에 프리미엄 TV, 신가전이 선전했다는 것이다.

반도체 실적도 주력 제품인 서버용 D램 가격의 하락세 등에도 불구, 화웨이로부터의 재고 확보 주문 증가 등으로 실적이 선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부문에서 최근 엔비디아, IBM, 퀄컴 수주가 이어진 점도 하반기 수익성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IM 부문의 실적이 판매량 급증과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지출 등으로 인해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반도체는 D램과 낸드의 가격 하락 영향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IM은 실적 개선의 주역으로 견조한 스마트폰 출하량과 변화된 판매환경 속 대폭 비용 절감이 주효했다"며 "CE 역시 비용 축소에 기반해 디스플레이의 실적 부진을 상당 부분 만회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