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달성군 낙동강 둔치(논공삼거리 인근)에 조성된 핑크뮬리 정원이 분홍빛으로 수를 놓으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달성군이 1만3000㎡ 규모로 심은 핑크뮬리·백일홍·코스모스가 만개해 방문객들과 군민들에게 낭만적인 가을 풍경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핑크뮬리와 팜파스그라스가 청명한 하늘과 어우러져 가을 정취를 듬뿍 자아내면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모처럼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분홍빛 추억을 담고 있다.

달성군은 사회적으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낙동강 둔치 등을 관리해 특색 있는 꽃 경관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달성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