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맨유가 안방에서 토트넘에 1-6으로 무너졌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전통의 강호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리버풀이 같은 날 참패를 당하는 역사적인 일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속에 진행 중인 EPL에서 놀랄만한 결과가 일어났다.

먼저 맨유가 5일(한국시간)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4라운드 홈 경기에서 토트넘 홋스퍼에 1-6으로 크게 졌다.

토트넘에선 부상에서 '깜짝 복귀'한 손흥민이 2골 1도움으로 맨유 격파 선봉에 섰다.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로 유럽 빅리그 통산 100호골을 달성, 차범근 전 감독(98골)을 넘어섰다.

맨유가 한 경기에서 6실점을 이번이 EPL 역사상 3번째다. 1996년 사우샘프턴, 2011년 맨체스터시티 그리고 2020년 토트넘이다. 또한 전반에만 4실점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충격에 빠졌다. 그는 경기 후 "부끄럽다. 선수들에게도 상처가 될 것 같다. 감독인 나에게도 상처다. 내 인생 최악의 날"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맨유에서 선수로 뛸 때 0-5로 진 적이 있다. 그리고 오늘 1-6으로 졌다. 모든 게 내 책임이다. 좋은 팀을 상대로 너무 많은 실수를 했다"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맨유의 6실점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리버풀이 곧바로 7실점이란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리버풀은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아스톤빌라와 원정 경기에서 2-7로 졌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디오 마네와 부상으로 이탈한 알리송 골키퍼가 빠진 가운데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리버풀이 한 경기 7실점을 한 건 1963년 4월 토트넘전 2-7 패배 이후 무려 57년 만이다.

'디펜딩 챔피언'이 다음 시즌에도 7골을 허용한 것도 1953년 9월 아스널 이후 67년 만의 사건이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몇 년 전에 우리는 역사를 쓰고 싶다고 했는데, 오늘 역사를 썼다. 다만 잘못된 방식의 역사"라고 허탈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