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부상에 대한 염려를 한방에 날려 버렸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유전에 선발 출격해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은 6-1 대승을 거뒀다.  

지난달 27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손흥민은 벤치에 머물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다.

전반 7분 손흥민은 첫 번째 골을 신고했다. 해리 케인이 찔러준 프리킥을 특유의 빠른 돌파로 수비수들을 제친 뒤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 상대로 맛본 첫번째 골이었다.

전반 30분 왼쪽 측면에서 땅볼 패스로 케인의 득점을 도운 손흥민은 7분 뒤 서지 오리에의 패스에 발을 갖다대 맨유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방어를 뚫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유럽 빅리그(정규리그 기준) 통산 100골의 금자탑을 쌓았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토트넘은 맨유를 상대로 6-1이라는 기록적인 대승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