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북지방통계청이 지난 18일 '2020년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 총조사'의 동북지역관리본부 출범을 위한 현판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동북지방통계청

동북지방통계청이 지난 18일 올해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 총조사의 동북지역관리본부 출범을 위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총조사 준비에 들어갔다.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 총조사 실시본부는 대전 본청에 두고 있으며 5개 지방통계청 단위의 지역관리부를 설치해 해당 지역 내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오는 11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총조사는 행정자료를 적극 활용해 국민의 응답 부담을 최소화하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참여할 수 있는 인터넷조사(PC, 모바일)와 전화조사 등 비대면 조사방법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재원 동북통계청장은 “총조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내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을 통한 홍보와 협조 부탁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