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대구·경북 수출 수입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대구세관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 8월 수출은 31억9000만달러, 수입은 13억3000달로로 1년전에 비해 각각 18%, 20.9%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18억6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전기전자제품(27.3%), 기계와 정밀기기(21.2%), 철강 및 금속제품(11.7%) 등의 감소세가 두드러졌으며 수입은 철강재(43.9%), 연료(43.2%), 화공품(19.0%), 광물(17.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수출입을 보면, 대구 수출은 4억4000만달러 지난해 같은달 보다 24.1% 감소했다. 직물(47.8%↓), 철강 및 금속제품(40.8%↓), 기계와 정밀기기(32.3%↓) 등이 즐었다. 수입은 3억달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12.8% 감소로 화공품(35.6%↓), 수송장비(12.0%↓), 가전제품 등 내구소비재(11.2%↓) 등이 감소했다.

경북 수출은 27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16.9% 감소했으며 전기전자제품(29.3%↓), 기계와 정밀기기(17.4%↓), 철강 및 금속제품(9.8%↓) 등이 줄었다. 수입은 10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23.0% 감소로 철강재(44.9%↓), 연료(43.3%↓), 광물(17.2%↓), 화공품(10.0%↓) 등이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