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아마존 등 해외 유명 온라인몰과 협업할 수 있는 연계시스템을 신설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218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과제'를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2분기 중소기업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했으나 온라인 수출액은 오히려 128.9% 증가하는 등 비대면·온라인 수출이 중소기업 수출회복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회복세가 가속화되도록 대기업의 현지 유통망·네트워크와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매 채널을 연계하는 등 온라인-오프라인 간 결합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우즈베키스탄 경협 및 무역협정 추진계획도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우즈베키스탄은 러시아, 몽골 등과 함께 신북방정책의 주요 협력국으로 우즈베키스탄과의 양자 경제협력사업 창출이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또 홍 부총리는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따라 우리 기업에 대한 상계관세 조사 및 조치가 증가·확대하는 추세에 있다"고 말했고, "기업부담이 점차 가중될 우려가 큰 만큼 정부는 부처 합동 '상계관세 대응 TF' 신설 및 민관 공동대응을 통해 협업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경제위기 대응 등 한국경제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굳건한 신뢰, 대외건전성 등에 대한 평가를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