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 의원(구미을)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안으로 발표한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지급'과 관련해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정의했습니다.

김의원은 "과기정통부에 확인한 결과, 오늘 국무회의 안건으로 통신비 2만원 지급을 위한 추경예산안 9천억원이 올라간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재택생활 시간이 늘면서 수도료와 전기요금 등 생활비 전반의 지출이 모두 증가한 상황에서, 통신비만 특정해 지원할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의원은 “논란이 있는 선별적 재난지원금 비판 여론을 의식한 정치적 결정이라면 이는 철회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밝혔고, "이번주 2차 재난지원금 추경안이 국회로 넘어와 다음 주에 심사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