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천시의회 이갑균 시의원과 영천시 관광진흥과 유해복 과장을 비롯한 영천시청 직원 6명이 의정연수 및 선진지 견학을 위해 지난 22일 경주시 화랑마을 방문했다.

영천시의회 이갑균 시의원과 영천시 관광진흥과 유해복 과장을 비롯한 영천시청 직원 6명이 의정연수 및 선진지 견학을 위해 지난 22일 경주시 화랑마을 방문했다.

화백관 어실에서 화랑마을 현황 브리핑으로 시작된 이번 방문은 화랑마을 조성과 체험프로그램 운영, 시설 운영에 대한 질의응답과 다양한 의견 교환 후 화랑마을 한옥체험관과 야영장, 전시관 등을 둘러봤다.

일행은 견학 목적인 화랑마을의 체계적이면서도 성공적인 운영방식과 컨셉이 뚜렷한 프로그램 등에 대해 벤치마킹하고 돌아갔다.

이갑균 시의원은 “교육 프로그램이 다양하고, 최신화 된 시설에 컨벤션 기능까지 집약된 화랑마을 현황 브리핑을 듣고 나니 성공적 운영 요인을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영천시 관광진흥과 관계자는 “3대문화권 사업 초기 정책 결정과 운영방식에 대한 고민이 많아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화랑마을을 방문해 둘러보니 감개가 무량하고, 현재도 배울 것이 많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화랑마을 관계자는 “국책사업인 3대문화권 사업으로 조성된 화랑마을은 유일하게 청소년수련시설로 조성됐으며, 교육과 관광이 접목된 우수 운영 사례로 평가받고 있고, 앞으로도 화랑마을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랑마을은 9개의 국가인증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안전한 수련활동과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경주교육지원청, 동국대, 동국대 경주병원,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등 여러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