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형 간염 예방접종 맞아야 할까(사진출처=GettyImagesBank)


A형간염은 기존 B형간염, C형 간염과 달리 혈액을 통해 전염되는 것이 아니다. A형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했을 때 전염된다. 특히 개인위생 관리가 좋지 못한 저개발 국가에서 많이 발병되지만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층에서 발병률이 급증하는 양상을 보인다. 실제 올해 초봄에는 A형 간염 환자가 무작위로 발생한 바 있다. A형 간염은 전염성이 있다. 즉 A형 간염 환자와 접촉한 경우 감염되며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A형 간염을 가진 모체가 출산하는 과정에서 태아에게 감염될 수 있다. 수혈을 통해 도는 남성 동성애자 등에서 비경구적인 감염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A형 간염 예방접종을 아직 맞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 A형 간염 예방접종은 꼭 필요할까? 집단 발병을 막기 위해 오염된 식수나 급식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 A형 간염 증상으로 콜라색 소변이 있다(사진출처=GettyImagesBank)


A형간염 증상

급성 간염의 형태로 나타나 30일간 잠복기를 거치고 피로감이나 메스꺼움, 구토, 식욕부진, 발열, 오른쪽 윗배 통증 등 일차적인 전신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일주일 내로 특징적인 황달 징후를 보인다. 검은색(콜라색) 소변, 탈색된 대변 등 증상과 전신에 가려움증을 느낀다. 보통 황달이 발생하면 이전에 나타난 전신증상은 사라지며 황달은 2주 정도 지속된다. 소아에서는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이 나타났더라도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 예방접종은 병원마다 가격이 상이하다


A형 간염 치료와 예방접종 가격

아직까지 A형 간염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약은 개발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한 대중요법이 주된 치료며, 고단백 식이요법과 간에 휴식을 주는 것이 A형 간염 치료에 도움이 된다. 심한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 입원 치료를 하여 증상은 완화할 수 있다. A형 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백신 예방접종을 한다. 한번 접종 후 백신 종류에 따라 6~12개월 후나 6~18개월 후 추가 접종 함으로써 95% 이상 간염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A형 간염 예방접종 가격은 보건소나 의료기관 병원에 따라 상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