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천시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은 포레스트캠프와 숲속의 집 3동을 추가 조성했다. 영천시 제공

영천시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은 포레스트캠프와 숲속의 집 3동을 추가 조성해 다음달 중으로 예약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추가 개장은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 추가조성사업'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15억원을 투입해 면적 3,621㎡의 포레스트캠프장과 건축연면적 52.65㎡의 숲속의 집 3동 등을 조성해 휴양단지를 확대 개장한 것이다.

포레스트캠프장은 출렁다리, 인공암벽, 꼬마기차와 터널, 동물 조형물 등을 조성해 자연에서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놀이공간을 제공한다.

추가 조성된 숲속의 집 3동은 포레스트캠프장이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탁 트인 전망과 전면개방 폴딩창호 등 고급화된 현대식 시설로 다른 휴양림과 차별화된 고품격 자연휴양림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설 숲속의 집 예약은 기존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 홈페이지(http://unjusan.yc.go.kr)를 통해서 예약이 가능하다.

한편, 영천시는 '영천시 자연휴양림 관리·운영 조례' 개정을 통해 휴양림 시설사용료 감면 대상을 다자녀 가정(가족관계등록부상 만19세 미만 자녀2인 이상 둔 가족), 장애인, 국가보훈대상자로 확대해 운영 중에 있으며, 매주 수요일은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 정기휴관일로 지정해 숙박시설 보수 등 운영효율성을 제고해 이용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은 이번 숲속의 집 신규 개장으로 숲속의 집 18동, 산림문화휴양관 8실 총 25개 객실을 갖추었으며, 다목적구장, 5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세미나실, 수변관찰데크, 물놀이장, 대형주차장 등 단체 행사에 필요한 시설을 두루 갖추고 있어 학교, 산악회 등의 MT, 워크샵 등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